카카오 1초 로그인하고 50,000원 받아가세요!



COLUMN

뒤로가기
제목

유당불내증에 대하여(유당불내증 개선 방법)

작성자 아자차(ip:)

작성일 2021-11-05

조회 21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우유 많이 먹으면 설사한다"


어렸을 때 많이 들어본 말이죠?


실제로 우유만 먹으면 배가 아파서 화장실을 찾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바로 '유당불내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인데요. 그럼 유당불내증이 있는 사람은 평생 우유를 마실 수 없는 걸까요?

오늘은 유당불내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유당불내증이란?


유당불내증이란 우유에 들어있는 유당을 소화하지 못하는 대사 질환입니다.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인 락타아제가 부족하면 소화가 되지 못한 유당이 소장에서 수분을 끌어들여 복부 팽만감과 경련을 일으켜 대장을 통과하면서 설사를 유발하는 것이죠. 유당불내증은 유독 동양인에게 흔히 나타난다고 해 우리에겐 비교적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 들어 마트에 락토프리 우유라는 것이 왕왕 보이는데요. 락토프리 우유는 유당을 제거한 우유이기 때문에 유당불내증을 가진 사람이 먹어도 설사를 하지 않습니다.



일반 우유를 먹고 싶을 때는?


락토프리 우유가 있지만 일반 우유가 좀 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죠. 이런 분들께는 일반 우유를 드시되 다른 식품과 함께 섭취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우유가 위에서 소화되는 시간을 늘리고, 소장에 머무는 시간을 줄여 유당불내증 증상을 완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더더욱 좋은 방법은 음식과 함께 먹으며 따뜻하게 데운 우유를 마시는 겁니다. 우유가 차가울수록 위산에 의해 빠르게 소장으로 내려가는데 따뜻한 우유는 위 속에서 우유 덩어리가 단단해져서 위를 지나는데 시간이 비교적 오래 소요되고 락티아제가 분해할 수 있는 정도의 유당만 소장을 통과해 증상이 덜해집니다.



요거트·유산균 섭취로 도움 받기


우유를 먹지 않아도 크게 상관이 없는 경우 우유 대신 요거트를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우유를 유산균으로 발효시킨 요거트는 발효 과정에서 효소가 생성되는데 이 효소가 유당을 분해해 유당불내증을 완화 시켜주기 때문입니다. 꾸준하게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도 유당불내증을 개선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유당 분해 능력은 우유를 자주 먹으면 후천적으로 생길 수도 있습니다. 우유 뿐만 아니라 유당이 적게 들어있는 크림이나 치즈 등 유제품 전체에 유당불내증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라면 유당에 내성을 키우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천천히 락토프리 우유부터 섭취하고 따뜻한 우유와 다른 음식을 섭취하면서 유당에 대한 적응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오늘은 한국인의 75%가 유당불내증을 앓고 있는 만큼 이것이 무엇인지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꾸준히 유산균을 먹으며 유당불내증을 개선하는 경우도 많다고 하니 첫 번째로 유산균 섭취부터 시작하는 것이 어떨까요?


내일 더 건강한 하루가 되시길 바라며 다음 칼럼으로 찾아오겠습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MORE

  • 070-8777-0666 평일 11:00 ~ 17:00
    점심 12:00 ~ 13:00
  • 기업 114-177769-04-011
    HOLDER : (주)링크포트

TOP